방송인 장성규가 라디오 방송에서 아이즈원 해체를 희화화하는 문제를 내고, 관련 곡까지 내보내 논란이 됐다.

장성규는 17일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 아래와 같은 문제를 낸 뒤 다프트 펑크의 ‘겟 럭키’와, 아이즈원의 ‘라비앙 로즈’를 내보냈다.

자 두 음절의 단어를 맞혀주시면 됩니다.

최근 프랑스의 일렉트로닉 듀오 다프트 펑크가 28년만에 ○○한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그리고 인기도, 데뷔 과정에서 논란도 많았던 아이즈원도 지난 주말 양일간 온라인 콘서트를 끝으로 다음달 ○○한다는 기사도 났어요.

이유를 떠나 아쉬워하는 분들이 많아요.

사전적 의미로 단체가 흩어짐. 흩어지게 함인 이 단어는 무엇일까요?

 

커뮤니티, SNS 등에서 아이즈원 팬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장성규는 이와 관련해 사과하며, 자신이 출제한 문제와 항의 DM 캡처 이미지를 게재했다.

장성규는 같은 날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우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죄송하고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라디오 디제이의 가장 중요한 덕목은 배려라고 생각해왔다. 그런데 이렇게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없는 문제를 아무런 망설임 없이 읽었다는 것이 참 부끄럽다”고 밝혔다.

이어 ” 저와 제작진 모두 아이즈원 멤버분들과 위즈원 분들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는 문제였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교만한 생각에 취해있지 않고 늘 깨어있는 그리고 사려 깊은 디제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장성규의 사과글 전문.

아이즈원과 위즈원 분들께
금일 라디오에서 위와 같은 문제를
출제했습니다 우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죄송하고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

라디오 디제이의 가장 중요한 덕목은
배려라고 생각해왔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없는 문제를 아무런 망설임 없이
읽었다는 것이 참 부끄럽습니다
심지어 여러 디엠들을 보고 나서야
깨달았다는 것이 더없이 부끄럽습니다

다시 생각해 봐도 저와 제작진 모두
아이즈원 멤버분들과 위즈원 분들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는 문제였습니다
죄송합니다

스스로를 예민하고 기본은 지키는
자라 생각했었는데 초심을 잃어가고
교만해져가고 있는 제 모습을 보았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교만한 생각에
취해있지 않고 늘 깨어있는 그리고
사려 깊은 디제이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장성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