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이 전처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이하늘이 속마음을 털어 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하늘은 아침식사 만들기에 나섰다. 그 모습을 본 최민용은 “형님은 요리 안하실 줄 알았다”고 놀랐다. 여러 사건을 겪은 이하늘은 “마음 심란할 땐 요리가 최고야”라고 말했다.

이하늘은 “우울하고 심란할 때가 있다. 그럼 다른데 정신을 돌릴 게 필요한데 그중 하나가 요리도 괜찮다”라고 전하면서 “난 해먹는 걸 좋아한다. 조립식 완구처럼 하나씩 완성시키는 재미가 있다. 누군가한테 먹였을 때 그 사람이 맛있게 먹어주면 성취감이 있다”고 웃었다.

완성된 식사를 함께 먹기 시작한 ‘불타는 청춘’ 멤버들은 이하늘의 요리에 감탄했다. 특히 김경란은 “하늘 오빠 이런 사람인 줄 진짜 몰랐다”고 혀를 내두르기도 했다.

식사를 마무리 한 뒤, ‘불타는 청춘’ 멤버들은 각자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하늘은 “나도 내 본심을 모르겠는 게, 내 전처가 누군가를 만나면 이해해야지, 받아들여야지 당연히 그래야한다고 생각한다. 근데 꿈에 전처에게 남자가 생긴 거다. 근데 너무 눈물이 나더라. 엉엉 울다가 베개가 젖어서 깬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먹먹하지 않나. 현실에서는 ‘그 친구도 좋은 남자가 생겨야지’ 하는데, 그런 꿈을 한 두번 꾼 게 아니다. 꿈에서는 또 그렇게 힘들어. 어떤 게 진짜 내 마음인지 모르겠다”고 고백했다.

이야기를 듣던 김경란은 “두 가지 마음이 다 있는 거다”고 조언했다. 최성국 역시 “전처가 계속 짝없이 지내는 건 싫잖아”라고 되물었다. 이에 이하늘은 수긍하면서도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