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성형에만 4천만원을 쓴 고민 의뢰인이 등장했다.

15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서강준처럼 되기 위해 성형에만 4천만 원을 쏟아부은 의뢰인이 등장했다.

의뢰인과 함께 등장한 친구는 “친구가 365일 외모에만 너무 집착한다”고 토로했고, 보살인 MC 이수근과 서장훈도 “뭐를 한 것 같긴 하다”며 얼굴을 쳐다봤다.

서장훈은 “얼굴에서 코 주변 피부색이 좀 다른데?”라고 성형 흔적을 짚었고, 의뢰인은 “아직 멍이 안 빠졌다”고 말했다.

의뢰인은 “월 1회 주사 시술로 피부 관리를 한다. 피부 재생시켜주고 좋아지는 것을 한다. 지금까지 눈매 교정 2회, 코 수술 3회, 턱 수술을 한 번 했다. 한 달 전에는 입꼬리 교정술까지 해서 흉터가 있다”고 얘기했다.

의뢰인은 성형에 집착하는 이유로 “제가 원하는 연예인이 있다. 서강준 씨다. 서강준 씨가 웃으면 올라가는 입꼬리가 정말 좋다”며 서강준처럼 되기 위해 성형한다고 밝혔다.

“그 돈은 어디서 나냐”는 보살들의 물음에는 “제가 번 돈으로 했다. 4천만 원 정도 썼다”고 말해 이수근과 서장훈을 놀라게 만들었다.

“부모님이 못 알아볼 때도 있겠다”는 말에는 “제가 한 달에 한 번씩 집에 가는데, 못 알아보실 때도 있다”고 말했고 “멈추질 못하겠다”고 얘기했다.

함께 자리한 친구는 “연예인보다 더한 것 같다. 밥 먹다가 씹다 뱉고, 계속 다이어트를 한다. 충분히 말랐는데 더 뺄 데가 있다고 한다”고 말했고, “과거 사진 볼 수 있니”란 보살들의 말에 “옛날 사진은 빨리빨리 지우는 편이다”라고 조심스러워하며 과거 사진을 공개했다.

과거 사진을 본 서장훈은 “문제는, 네 외모가 드라마틱하게 바뀐 게 아니고 그냥 원래 얼굴이랑 큰 차이가 없다. 성형한 사람 티만 난다”고 정곡을 찔렀다. 의뢰인은 하루 뒤 눈 수술을 또 잡았다며 “눈을 찢어서 더 크게 만들고 싶다”고 얘기했다.

이에 서장훈은 ‘성형의 궁극적인 목표가 뭐냐’고 물었고, 의뢰인은 “길에서 마주치는 사람들이 있지 않나. 저를 보고 약간 흠칫하는 정도가 됐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누가 널 보고 흠칫하면 뭐 어쩔 것이냐. 그 사람이 널 스타로 만들어줄것이냐, 돈을 줄 것이냐 뭐냐”고 지적했고, 의뢰인은 “그냥 자존감이 높아졌으면 좋겠다”면서 과거 아르바이트 지원 시절 외모가 사장의 마음에 들지 않아 불합격했던 일화를 전하며 성형에 집착할 수 밖에 없게 된 이유를 덧붙였다.

이수근과 서장훈은 “사람은 다 늙는다. 20대 때 잘 생겼다고 한 사람들도 지금은 다 아저씨다. 계속 성형에 돈 쓰고 관리에 돈 쓰고 이러면, 앞으로는 그것 감당 못한다”며 의뢰인을 만류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KBS Joy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