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가 원작자의 허락없이 이미지 작업물을 사용해 논란이 된 가운데, 이후 원작자와 협의 중이다.

원본의 작가인 윤직원은 13일 인스타그램에 “구독자분들의 제보로 저작물 도용 사실을 알게 됐다. ‘놀면뭐하니?’에서는 상업적 목적으로 제 이미지를 사용하였음은 물론이고, 출처 표기도 잘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놀면 뭐하니?’ 제작진이 ‘루리웹’에서 제 그림을 발견하셨다 하더라도 출처를 이렇게 표기해선 안 된다. 저도 같은 방송업계 종사자이지만,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업무 처리다. 주말이 지나는 대로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겠다”라고 알렸다.

13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위드 유’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유재석이 주식 투자를 언급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 과정에서 윤직원 씨의 이미지가 사용됐고 출처도 잘못되 논란이 됐다.

논란이 되자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14일 “84회 차 방송에 사용된 자료 중 특정 이미지의 출처 표기와 권리자 확인을 정확히 진행하지 못했다”며 “어제 방송 이후 상황을 인지한 후 원작자인 윤선영 작가님에게 연락을 취하는 중이다. 연락이 닿는 즉시 정중히 사과드리고 저작권 협의를 진행 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결론은 재방송과 다시 보기 등에서 해당 이미지를 노출 하지 않는 방향으로 정해졌다.

15일 윤직원 작가는 인스타그램에 “오늘 오후에 MBC <놀면 뭐하니?> 제작진과 협의를 마쳤다”며 제작진이 이행한 사항을 나열했다.

윤 작가에 따르면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프로그램 책임자가 직접 사과하고, 재방송과 다시보기 등에서 해당 이미지가 더 이상 노출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또한 어떤 경위로 문제가 생겼는지 점검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세울 예정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이슈퀸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