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방영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8화에서 난데없는 중국 기업 비빔밥 비빔밥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전여빈(홍차영)이 송중기(빈센조)에게 도시락으로 비빔밥 제품을 건넸다.

이 제품은 국내 식품 업체와 협업한 제품으로 제품 포장지에는 ‘한국식 김치 돌솥비빔밥’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외국 시청자들에게 한국 고유 음식인 비빔밥을 중국 음식이라는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어 문제 소지가 있다.

최근 중국에서 김치, 한복 등의 한국 전통 문화를 자국의 것이라는 억지 주장을 펴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들은 뜬금 없는 중국 비빔밥 PPL에 비난을 하고 있는 모양이다.

특히 앞서 방영된 tvN 드라마 ‘여신강림’에서도 중국 기업 PPL로 비난이 인 바 있어 논란은 더욱 거세다.

‘여신강림’에는 버스 정류장에 중국 업체 광고가 걸리고, 학생들이 편의점에서 컵라면이 아닌 인스턴트 훠궈를 먹는 현실성 없는 PPL이 등장했다.

‘빈센조’와 ‘여신강림’은 모두 CJ ENM에서 제작한 드라마다.

온라인 커뮤니티의 네티즌은 “한국식 비빔밥이라니 다른 나라식 비빔밥도 있느냐”, “한국식이 아니라 한국 김치 돌솥비빔밥이겠지”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글 / 이슈퀸
사진 / tvN ‘빈센조’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