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홍현희에 대해 학폭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이에 대해 부인했다.

앞서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이 홍현희의 영동여고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홍현희의 학교폭력 피해자다”라고 주장하며 폭로글을 게재했다.

A씨는 영동여고 졸업앨범과 홍현희의 사진을 함께 공개하며, 홍현희가 학창 시절 외모 지적을 했다는 주장을 해 듣는이를 갸우뚱하게 만들었다.

글에서 A씨는 “재학 당시 홍현희에게 정서적 왕따를 당했다. 지금의 나의 삶에 굳이 상기하고 언급해서 귀찮고 시끄러운 일을 만들까 싶어 TV를 볼 때마다 기분 나쁘고 생각나는 걸 참고 넘어갔는데, 내가 왜 그래야하는지 기억들이 떠오를 때마다 너무 아파 더는 불편하기 싫어 글을 쓴다”라고 폭로했다.

또 “홍현희의 무리가 나와 친구의 외모를 지적하며 왕따시켰고, 수치스럽게 면박을 주기도 했다”면서 이로 인해 우울증을 겪고 아직까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자신이 몇 년간 우울증을 겪으며 아직까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11일 홍현희의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홍현희 학교 폭력 폭로 글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다. 홍현희는 ‘학창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 되는 소리’라면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라고 덧붙였다.

또 “당사는 수년간에 걸쳐 게시된 연예 기사 댓글 등 작성자의 허위 주장 글들을 모두 자료 수집해놨으며 명예 훼손으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다.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는 자제 부탁드리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다음은 홍현희 측이 전한 공식입장 전문.

홍현희 학교 폭력 관련 공식 입장 전달드립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홍현희 학교 폭력 폭로 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습니다.

홍현희 씨의 말에 따르면 “학창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되는 소리”라면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으며,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고 전했습니다.

당사는 수년간에 걸쳐 게시된 연예 기사 댓글 등 작성자의 허위 주장 글들을 모두 자료 수집해놨으며 명예 훼손으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는 자제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