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이 인형 미모를 과시했다.

김사랑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름옷 바다 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사랑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밝게 미소 짓는 모습. 휴대폰 어플을 과하게 적용한 탓인지 얼굴이 부자연스러운 모습이다. 그럼에도 볼륨감 넘치는 몸매는 여전히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김사랑은 1978년 생으로 44세다.

글 / 엑스포츠뉴스
사진 / 김사랑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