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뜨는강’ 주연 배우 ‘지수’의 공백을 대체 배우 나인우가 훌륭히 메우며, 제작진의 극찬까지 받았다.

나인우는 학폭 의혹으로 하차한 지수를 대체해 드라마 7화부터 온달 역으로 출연했다.

최근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남자주인공 온달 역으로 출연 중이던 배우 지수의 학교 폭력 폭로글 등장 후 위기를 맞았다. 첫 폭로글에 이어 여러 추가 폭로가 이어졌고, 의혹이 계속되자 지수는 SNS를 통해 학폭 논란을 인정하며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자연스럽게 지수가 출연 중이던 ‘달이 뜨는 강’에 불똥이 튀었고, 드라마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지수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들이 쏟아졌고, 결국 나인우가 온달 역으로 대체 캐스팅됐다.

그러나 반 사전제작 드라마인 ‘달이 뜨는 강’은 총 20부작 중 당시 6회까지 방송된 상황이었으며, 촬영의 95%를 마친 상태였다. 이에 지수의 논란 뒤에도 고심을 거듭하던 ‘달이 뜨는 강’ 측은 5일 “방송일이 임박한 7, 8회 방송분은 지수가 출연하는 장면을 최대한 삭제하여 방송하고, 9회 이후 방송분은 배역을 교체하고 재촬영해 방송하기로 결정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달이 뜨는 강’은 재촬영으로 인해 막대한 제작비와 인력, 시간까지 피해를 입게 됐다. 용기 있는 결단에 시청자들은 지지와 응원을 보냈고, 여기에 ‘달이 뜨는 강’ 측은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위해 9회가 아닌 7회부터 나인우가 등장할 수 있도록 재촬영 및 재편집을 진행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달이 뜨는 강’ 제작진은 “나인우의 밝은 매력이 촬영장을 활기차게 만들어준다. 나인우는 첫 촬영부터 동료 연기자, 스태프들과 금세 친해져 마치 처음부터 함께한 듯 최고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며 그를 칭찬하며 “앞으로 나인우가 보여줄 새로운 온달의 활약을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7회는 전국 기준 8.7%(2부,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글 / 이슈퀸 편집팀
사진 / 빅토리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