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심은우가 중학교 시절 왕따를 가했다는 주장을 소속사가 부인했다.

9일 심은우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는 “팩트를 알아보는 중이다. 심은우는 일진이 아니었다. 다툰 적은 있지만 일진 무리와 어울리지 않은 거로 기억한다.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하거나 일진처럼 금품을 갈취한 적도 전혀 없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관계자는 “기억이 백퍼센트 확실하진 않기 때문에 어릴 적 친구들에게 연락해서 그럴만한 행동을 했는지 파악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부의 세계 심은우 ‘박소리’ 학교 폭력 용기내어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북평여자중학교(북여중) 1학년때 박소리로 인해 왕따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 박소리 주도하에 따돌림을 당했다. 여중 나온 사람들은 아실 수도 있다. 신체적 폭력은 아니지만 미칠 것 같은 정서적 폭력 그걸 주도한 게 바로 박소리. 심은우였다. 박소리는 잘나가는 일진이었고, 학교에서 입김도 셌다. 박소리 무리와 싸우게 된 이후로, 지나가다 만나면 박소리와 일진들은 저를 둘러싸고 욕을 하는 것은 기본이었다. 저에 대해 있지도 않은 이야기를 지어내어 저랑 친했던 친구들 사이를 이간질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결과 저는 중학교 1학년부터 왕따로 생활을 했고, 힘겨운 학교 생활을 보냈다. 결국 중학교 3학년 때는 전학갔다. 그 이후에도 몇 번의 전학을 거치는 등 어려운 학창 시절을 보냈다. 집 전체도 저 때문에 힘든 나날들을 보냈다. 지옥같은 나날들이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박소리네 어머니는 닭집을 운영하셨다. 그 닭집을 찾아가 빌까도 생각했다. 박소리 좀 말려달라고. 저희 아버지는 행여라도 아이들한테 맞을까봐 합기도를 보내주셨다. 그정도로 저는 학교에서 강한 위협을 받고 살았고, 두려움과 외로움 속에서 중학교 시절을 보냈다. 현재 정신과 상담은 덤이다”라고 했다.

한 누리꾼은 “솔직히 북여중 다닌 사람들 다 안다, 박소리…부부의 세계 나오자마자 졸업앨범 찾아봤다. 소리야. 솔직히 연예인 하는건 아니지”라며 거들기도 했다.

이에 앞서 A씨의 언니로 추정되는 B씨는 지난해 5월 심은우 관련 기사에 같은 내용을 담은 댓글을 단 바 있다. 학교 폭력, 왕따 폭로가 이어지고 있는 현재보다 훨씬 이전에 글을 남긴 것이다.

B씨는 “진짜 몇 번을 망설이고 망설이다가 이 글을 씁니다. 저 배우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은 이 곳에 용기를 내봅니다. 명예훼손 고소까지 각오하면서요. 저는 심은우 그러니까 본명 박소리, 강원도 동해시 북평여자중학교 출신 박소리한테서 왕따를 당해서 중 고등학교를 어렵게 보낸 사람의 언니 되는 사람입니다. ‘부부의 세계’ 나왔을 때였나요. 울면서 전화가 왔더라고요. 언니 박소리 기억나냐고, 기억이 나다마다”라고 적었다.

이어 “몇 번이고 참으려고 했는데 너 잘사는 거 보니 그동안 힘들었던 내 동생 불쌍해서 안 되겠다. 너한테 똥이라도 묻혀야겠다. 너 유명한 동해시 일진이었잖아. 우리는 사과? 그런 거 필요 없음. 그냥 너 잘 사는 거 보기가 싫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소속사는 “그런 기억이 없다고 한다. 사실이 아니”라며 현재의 입장과 결을 같이 한 바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