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유정이 ‘롤린’의 역주행에 기뻐했다.

지난 8일 유튜브 근황올림픽 채널에는 브레이브걸스의 유정이 출연했다.

최근 ‘롤린’으로 역주행 1위를 했던 브레이브걸스. 특히 유정은 꼬부기 닮은꼴로도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등장한 유정은 “우리는 ‘이렇게 잠깐 화제가 되다가 없어질텐데’ 했다. 그래서 차트인 하는 것도 믿기지 않는다”고 감격했다.

댓글 영상으로 인해 화제를 모은 브레이브걸스. 유정은 유튜브 댓글을 떠올리며 “‘이 좋은 걸 남자들만 봤다 이거지?’라는 댓글이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이어 “방탄소년단 분들 팬클럽 이름이 아미더라. 국군장병 분들이 ‘우리는 리얼 아미다’, ‘K-ARMY다’라고 하더라. 너무 든든하더라”라고 웃었다.

이어 “작년에 컴백했을 때 ‘얘들아 포기하지마’라고 했다. 그게 너무 와닿아서 아직도 저장을 해놨다”며 “숙소에서 혼자 울었다. 아직 한 명이라도 우리를 응원해주는 사람이 있구나 싶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용감한 형제 역시 행복해한다고. 유정은 “저희도 대표님에게 항상 죄송했다. 의리를 지켜주셨는데 자꾸 잘 안되니 뵐 면목도 없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유정은 “사실 저희 팀이 어리지 않다. 제가 둘째인데 31살이다. 사실 솔직히 말해서 저희 멤버들이 이제는 안되겠다. 정리를 해야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했다. 그게 2월 23일이다. 아직도 차에서 ‘이게 무슨일이야?’라고 한다. 사실 숙소에서도 짐을 유나 씨랑 저는 뺐다. 거의 끝이 난 상태였다. 자존감이 내려가있는 상태였다. ‘우린 뭘 해도 안돼. 평범하게 일하자. 어떤 직업을 하는 게 좋을까’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나이가 다 30대가 되니 정말 자리를 잡고 부모님에게도 효도하면서 우리 생활을 해야할 것 같았다. 그런데 갑자기 5일 안에 모든 게 다 바뀌었다”고 감격했다.

올해 6년차를 맞이한 브레이브걸스. 유정은 “이런 관심이 얼마나 값진지 알게 됐다.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니 책임감도 커지고 옆집 누나, 언니 같은 저희 그대로를 보여드리고 싶다. 솔직한 게 맞는 것 같다”고 자신했다.

대학을 8년 만에 졸업했다는 유정은 “데뷔 했지만 고꾸라져봤고 또 도달하기도 했다. 사람 인생은 정말 알 수 없다. 나이 때문에 ‘이걸 해도 될까요?’라고 생각한다면 그런 생각을 안 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유정은 “생각하지도 못한 타이틀을 얻었다. 이대로 쭉 상승세 타고 올라갈 수 있는 브레이브걸스가 될테니 사랑해달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근황올림픽 채널의 유정 인터뷰 ‘롤린’, 4년만의 기적.. 활짝 웃은 꼬북좌 근황’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유튜브 한국 인기 영상 2위에 오른 상태다.

사진 / 유튜브 근황 올림픽 채널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