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유천이 동생 박유환의 개인방송에 출연했다.

박유천은 지난 8일 박유환이 진행하는 트위치 스트리밍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박유천은 자신이 일본에서 활동할 당시의 노래를 배경으로 동생 박유환과 대화를 나눴다. 박유천은 해당 노래를 따라부르거나 팬들의 채팅을 읽으며 소통했다.

박유천은 지난해 마약 투여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집행 유예를 선고받았다. 박유천은 자신의 마약 투약 혐의가 드러나기전 기자회견까지 열며 “마약을 했다면 연예게를 은퇴하겠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마약 투약 사실이 드러나며 많은 비난을 받았다.

이후 박유천은 자신의 말과 달리 해외에서 팬미팅을 진행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특히 박유천은 팬미팅 현장에서 “많이 힘들어하고 있는, 잘 이겨내서 활동해 보겠다”고 말해 연예계 복귀에 관심이 쏠렸다.

때문에 국내 팬들도 볼 수 있는 박유환의 개인방송에 등장한 것에도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본격적인 국내 활동 복귀에 시동을 거는 것인지 단순한 일회성 출연인지 많은 대중들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사진 = 박유환 트위치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