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머 이두희가 개발한 ‘마스크 알리미’가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그의 연인이자 그룹 레인보우 출신 지숙은 적극 홍보로 내조를 펼치고 있다.

 이두희는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멋쟁이 사자처럼’ 사람들이 만든 마스크 알리미입니다. 주변 지역 편의점의 마스크 재고를 실시간(10분 이내)으로 보여주는데요. 마스크 구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사이트 링크와 캡처 이미지를 게재했다.

‘멋쟁이 사자처럼’은 지난 2013년 이두희가 설립한 프로그래밍 및 IT 서비스 업체로 이들이 개발한 ‘마스크 알리미’는 인근에 위치한 편의점들의 마스크 재고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앱이다.

이후 지숙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필요로 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길 바라며”라는 글과 캡처 사진을 게재하며 ‘마스크 알리미’ 홍보에 나섰다.

이두희는 사이트가 오픈된 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마스크 알리미’가 순위에 오르면서 접속자가 몰리자 “서버를 빠르게 늘리도록 하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하루가 지난 현재까지도 ‘마스크 알리미’는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처럼 두 사람은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심각한 상황에서 선한 영향력을 펼치며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두 사람을 향해 따뜻한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지숙과 이두희는 지난해 10월 열애 사실을 인정하며 연예계 공식 커플로 거듭났다. 두 사람은 오는 9일 오후 10시 55분 첫 방송되는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 출연해 리얼한 로맨스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