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수진과 화사가 극과극의 힐링데이를 선보였다.

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화사의 휴가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화사는 새벽 드라이브를 즐기면서 한강에 도착, 연습생 시절부터 지금까지 영혼의 동반자였다는 잠수교로 걸어갔다. 화사는 잠수교 근처에서 한강의 운치를 즐기다 갑자기 편의점으로 이동했다.

화사는 너무 배가 고프다면서 편의점에서 라면, 만두, 소시지, 바나나 우유를 산 뒤 벤치로 왔다. 화사는 한강을 등진 채 라면을 시작으로 마지막 바나나 우유까지 폭풍흡입을 했다.

집으로 돌아온 화사는 최근 이사한 새 집을 공개했다. 멤버들은 이전 집보다 훨씬 넓어진 화사의 집을 보고 축하를 해줬다.


화사는 영화를 틀어놓고 잠들었다가 오후 3시 쯤에 일어나더니 국화차를 한 잔 마시고는 의문의 동영상을 봤다. 영화 ‘타이타닉’ 주제가를 리코더로 연주하는 영상이었다. 연주자의 음이탈이 눈길을 끌고 있었다.

화사는 그 영상을 보고 바로 리코더를 주문했다고 밝히며 진지하게 리코더 연습을 했다. 이어 다음날 뮤직비디오 촬영이 예정되어 있어 급하게 다이어트용 식사를 준비했다.

화사는 트레이너가 알려줬다는 두부 유부초밥에 차돌박이, 오렌지 주스로 밥상을 차렸다. 스튜디오에서는 차돌박이와 오렌지 주스를 보고 뭐가 다이어트식인 거냐며 웃음을 터트렸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