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데없이 불거진 ‘신천지를 믿는다’는 루머에 많은 연예인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

먼저 지난 3일 가수 아이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럴 때 일수록 유언비어가 많아져 본질을 흐리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웃음도 안 나온다. 지라시 조심해라. 가짜가 판치는 세상”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동욱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사실과 무관한 루머 양성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에 관하여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4일 유재석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도 “저희 소속 아티스트는 특정 종교와 전혀 무관하며 해당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밝혔고,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도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당사는 사실무근인 루머의 양성 및 악의적 비방에 대하여 강경히 법적 대응 할 것임을 알린다”고 강조했다.

원빈과 이나영이 소속된 이든나인 측도 “근거 없는 루머들이 무분별하게 양산 및 유포, 재생산되고 있는 현실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과 다른 루머 양성 및 유포,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과 관련한 게시물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 조치를 진행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SM엔터테인먼트, 키이스트, 나무엑터스,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제이와이드컴퍼니,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메이저나인 등 많은 소속사들이 입장문을 발표하고 소속 아티스트를 둘러싼 루머에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근거 없는 루머 확산을 지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