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시언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에 100만 원을 기부했지만 예상치 못한 악플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이시언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이나마 힘이되셨으면합니다ㅜㅜ세윤형님이 좋은 일 하신 거 보니 저도 하게 되더라구용!ㅎ 감사합니다 #이시언 #재해구호협회”라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 원을 입금한 캡처 화면을 게재했다.

그러나 선한 마음을 담은 기부에도 칭찬은 커녕 조롱과 비난을 받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이 이시언이 겨우(?) 100만 원을 기부하고 생색낸다며 비난하고 있는 것. 최근 1천만 원터 많게는 2억 원씩 거액을 기부하는 다른 연예인들에 비해 금액이 턱없이 적다는 이유다. 이시언은 논란이 커지자 기부 인증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시언을 응원하는 목소리도 높다.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100만 원도 많은 금액이다’, ‘기부 안 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줄 아나’, ‘기부하고 왜 욕을 먹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시언의 따뜻한 마음씨를 칭찬하고 나섰다.

이시언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일에는 “기억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국가유공자에게 기부되는 모자와 가방, 태극기 와펜을 인증했고, 2017년에는 위안부의 아픔을 위로하는 ‘작은 소녀상 프로젝트’에 동참했고, 지역아동센터와 함께 ‘기부 라이딩’에 참여하며 모범을 보였다.

한편 이시언은 MBC ‘나 혼자 산다’에 고정 출연 중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이시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