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씨잼이 여자친구와의 럽스타그램에 이어 흡연 모습을 올리는 등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씨잼은 27일 인스타그램에 “우월감은 열등감이다”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씨잼은 한 손에는 담배를 들고 휴대전화를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씨잼은 앞서 “watching you on my bed”라며 여자친구와의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주목받고 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하다. “자기 사생활을 SNS에 올리는 게 잘못된 건 아니다”, “속옷이 아니라 수영복 입은 것 같은데 뭐 어떤가’, “솔직하네”, “과하다”, “멋지지 않다”, “퇴폐적이어야 힙합정신인 건 아냐”, “애들 볼까봐 불편하다”라며 극과 극의 반응으로 나뉘고 있다.

지난달 씨잼은 SNS에 한 여성과 찍은 사진을 여러 장 게재하며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씨잼은 해킹이라고 밝혔지만 이후 해당 여성과 다정하게 스킨십을 하는 사진을 올리며 사실상 열애를 인정했다.

그런가 하면 당시 “귀걸이나 사줘라 이제 안남았다”는 글과 함께 자신의 적나라한 흡연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파격적인 럽스타그램과 흡연 사진이 전해진 뒤 씨잼의 이름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한 바 있다.
지난 24일에는 “내 여자한테 왈왈 거리는 애들아. 내 변호사님 목소리를 듣게 될 거다 very soon”이라는 글을 남기며 여자친구를 향한 악플러들에게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후 씨잼은 여자친구와 다정하게 앉아 브이 포즈를 취하는 사진을 업로드하는 등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씨잼은 지난해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대마초 흡연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 유에 2년을 선고받았다. 이와 함께 보호관찰 및 사회봉사 80시간, 약물치료강의 40시간 이수, 마약 구매 금액 1645만 원의 추징도 선고받았다.

최근에는 2020 제17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댄스 일렉트로닉 음반상을 받았다.

사진= 씨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