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캐스터 김민아가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현장에서 미열 증상을 보이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로 현장을 떠나 병원 검진을 받은 것이 알려졌다.

김민아는 지난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LCK 스프링 정규 시즌 1라운드 샌드박스 게이밍-담원 게이밍 경기가 진행되는 중 미열이 발생하며 병원으로 이동했다.

당시 현장의 캐스터는 “김민아가 컨디션 난조로 조기 퇴근을 하게 됐다”고 전하며 우려했던 부분(코로나19 바이러스)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병원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후 김민아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37.5도를 조금 웃돌며 몸살 기운이 있었습니다. 걱정할만한 증상은 아니었고 가능성도 낮지만, 자의로 판단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즉시 현장을 떠났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최선의 선택이었고, 지침대로 행동했습니다. 저로 인해 불안감을 느끼신 분들께 죄송합니다. 내일 결과 공유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김민아는 장성규의 유튜브 채널 ‘워크맨’ 등을 통해 엉뚱한 매력을 선보이며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 MBC 보이는라디오 방송화면, 김민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