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머슬마니아 우승자 미스맥심 예리의 2월호 한정판 표지가 공개돼 화제다.

맥심은 세계적인 피트니스 대회인 머슬마니아의 공식 협찬사로, 머슬마니아 맥심 특별상 수상자, 미즈비키니 부문 우승자에게는 맥심 표지 모델로 설 기회가 주어진다.

그 결과 상을 휩쓴 정유승과 미스맥심 예리는 각각 미즈비키니 그랑프리와 맥심 특별상, 스포츠모델 그랑프리를 차지해 맥심 2월호 표지 모델로 선정됐다.

특히 예리는 정기구독자에게만 제공되는 한정판 표지에 단독 출격했다. 공개된 맥심 2월호 한정판 표지에는 침대에 살짝 걸터앉아 흘러내리는 의상을 부여잡은 아찔한 포즈를 선보인 예리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예리는 머슬마니아 우승자다운 탄탄하고 매끄러운 바디 라인으로 한층 더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예리는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전 남친과 다시 만날 수 있냐는 질문에 “사람은 절대 변하지 않는다. 예전과 똑같은 문제가 생길 것”이라며 확실한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사진=맥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