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하늬가 영화 ‘기생충’ 팀과 함께한 뒤풀이 인증샷을 올렸다가 일부 누리꾼들의 질타로 삭제 후 사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하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배, 동료분들을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에 올린 피드에 마음 불편하시거나 언짢으신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합니다. 개인의 감격을 고국에 있는 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생각이 앞섰던 것 같아요”라고 사과했다.

이어 “또 다른 한국 영화의 역사를 쓰신 분들께 해함없이 충분한 축하와 영광이 가기를 바라며 그 모든 수고에 고개 숙여 찬사를 보냅니다”라고 ‘기생충’ 팀에 축하인사를 덧붙였다.

지난 10일 이하늬는 자신의 SNS에 “누가 보면 내가 상탄 줄. 그런데 정말 그만큼 기쁘다. 오늘 잠은 다 잤다”라는 글과 함께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기생충’ 배우들과 시간을 보낸 뒤풀이 사진들을 게재했다.

미국 LA를 방문했던 이하늬는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에 오른 ‘기생충’ 팀과 깜짝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기생충’의 축하 파티에 왜 이하늬가 참석했냐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고, 이에 이하늬가 게시글을 삭제하고 사과하자 논란은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많은 누리꾼들은 이하늬를 비난한 일부 누리꾼들을 ‘프로불편러’라고 지칭하며, 축하가 논란이 된 아이러니한 상황에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기생충’은 미국 현지 시각으로 9일 LA 할리우드 돌비 극장(Dolby Theater)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 4개 부문을 수상하며 올해 아카데미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은 비(非)영어 영화로는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다. 또한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까지 석권한 것은 아카데미 역사상 세 번째 기록이다. 봉준호 감독의 감독상 수상은 아시아 감독 출신으로는 역대 2번째이며, ‘기생충’의 각본상은 아시아 영화로는 아카데미 최초의 기록이다.

사진 = 이하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