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쌈디가 ‘설렘 유발자’로 등극했다.

쌈디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 팬에게 남긴 한 마디가 11일 온라인 상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쌈디는 지난 2013년 한 팬이 “요새 띠동갑이 대세”라면서 애정을 표현하자 “뭐래 쪼갠한게”라고 답했다. 이에 팬이 “나중에 후회할 거다. 그러니까 나중에 후회 안하시게 계속 프러포즈 하겠다”고 고백했고, 쌈디는 “언제까지 가나 보자”고 대답했다.

“지켜봐 달라”던 팬은 7년의 시간이 흐른 후 다시 쌈디에게 “오빠 이제 슬슬 저랑 결혼하는거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쌈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뭐래 여전히 쪼맨한게”라고 재치있게 응수해 눈길을 끌었다.

7년 만에 두 번째 프러포즈에 나선 띠동갑 어린 팬에게 무심하고 투박한 듯 대답했지만 팬을 생각하는 마음과 애정이 녹아든 단 한 마디가 많은 팬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를 본 팬들은 “설렌다” “나도 도전해보고 싶다” “저랑 결혼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팬과 유쾌하고 친근한 모습으로 소통하는 쌈디의 모습은 팬들을 넘어 대중적으로 호감 지수를 높였고, 현재까지도 주요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며 그 화제성을 입증해 보이고 있다.

한편 쌈디는 1984년생으로 올해 37살이다. 그는 ‘사이먼 도미닉’, ‘ME NO Jay Park’, ‘DARKROOM’, ‘화기엄금’ 등 앨범을 발표하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쳤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