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금미(송보람)가 오는 2월 23일 결혼 소식을 직접 전했다. 이와 함께 2세 소식을 전해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

금미는 9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자필편지를 게재, “다가오는 2월 23일 한 남자의 아내가 된다. 그리고 곧 한 아이의 엄마가 될 준비를 하고 있다”며 결혼 소식과 함께 임신 사실을 직접 고백했다.

금미는 예비신랑에 대해 “오랜 친구이자 연인으로서 저와 오랜 시간 만남을 이어왔고 한결같이 내 곁을 지켜준 든든한 사람”이라며 “저는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를 잘 아는 그와 평생을 함께 하기로 약속했다. 갑작스럽게 결혼 소식을 알려 많이 놀라셨을테지만, 팬 여러분들께서 따뜻한 축복으로 반겨주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것 같다. 보내주신 사랑 간직하며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순간순간을 지혜롭게 잘 살겠다”고 밝혔다.

이후 로자스포사 측은 “금미가 오는 2월 23일 서울 모처에서 동갑내기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린다”며 웨딩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웨딩화보 속 금미는 단아하면서도 수줍은 예비신부로 아름다운 웨딩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금미는 지난 2012년 크레용팝으로 데뷔해 ‘빠빠빠’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당시 웹드라마 ‘6인실’과 KBS 1TV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 출연, 호평을 받으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지난 2017년 활동명을 ‘송보람’으로 바꾼 후 배우로 본격 전향했다.

금미는 크레용팝 소율에 이어 두 번째 품절녀가 됐다. 앞서 소율은 H.O.T. 문희준과 13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 2017년 2월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

금미는 2017년 9월 진행한 화보 촬영에서 소율이 결혼한 것에 대해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서 결혼하는 모습을 보니 뭉클했다. 좋은 짝을 만난 것 같아 보기 좋고 항상 축복해주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특히 당시 결혼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아직은 일에 집중하고 싶다”면서도 이상형에 대해 “외모는 안 보는 편이고 남성미 넘치는 분들에게 끌린다”고 고백한 바 있다.

그런 금미가 결혼과 임신 소식을 깜짝 발표하자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소율처럼 예쁜 아이 낳고 행복하게 살길 바란다”, “금미 미모는 여전하다. 예쁜 가정 이루길 바란다” 등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금미의 결혼식은 비연예인인 예비신랑과 가족들을 배려해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로자스포사, 가을스튜디오, 정샘물인스피레이션, 정부자스타일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