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미애가 송혜교 닮은꼴이라는 별명을 잊어달라고 말했다.

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낭랑18세’에 도전하는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소개된 가운데 ‘엄 내 노래 딜리셔스 인 뉴욕 아메리칸 핫도그’가 ‘미스트롯’으로 얼굴을 알린 정미애로 밝혀졌다.

이날 정미애는 김현철의 ‘달의 몰락’으로 SF9 재윤을 누르고 3라운드에 올랐다.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는 임창정의 ‘그때 또 다시’를 선곡해 놀라운 가창력을 보여줬으나 9표 차이로 아쉽게 복면을 벗게 됐다.

정미애는 “‘복면가왕’은 가수들이 설 수 있는 대단한 무대라고 생각했다. 여기에 선다는 것만으로도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고, 연예인 판정단과 관객들을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깨고 싶은 편견으로는 ‘트로트계 송혜교’라는 별명을 잊어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미애는 “모 프로그램에서 노홍철 씨가 ‘살 빼니까 송혜교 닮았어요’라고 한 마디 했다. 그때부터 주위에서 계속 그 이야기를 하더라. 얼마 전에는 이틀 동안 실시간 (검색어) 1위 했다”고 털어놨다.

앞서 ‘해피투게더4’에서는 송가인이 정미애와 송혜교 닮은꼴을 언급해 화제를 모은 바 있었다. 이에 정미애는 “계속 욕먹었다. 잊어주셨으면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누리꾼들은 “언니 송혜교 닮았는데요”, “이제부터 안 닮은 걸로 하죠”, “노래를 너무 좋아요 역시 정미애”, “송혜교씨도 예쁘고 정미애씨도 예뻐요” 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한편 정미애는 지난해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에서 최종순위 2위를 차지하며 얼굴을 알렸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