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이하정-정준호가 둘째딸 유담이를 자랑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남편 정준호를 위해 특별 이벤트를 준비한 이하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날 방송에는 갓 7개월을 넘긴 이하정-정준호 부부의 둘째딸 유담이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하정은 배고파하는 유담이를 위해 이유식을 준비했다. 이하정은 “얼마전 부터 이유식을 시작했다. 너무 잘 먹어서 예쁘다. 몸무게와 키가 동년배 중 1등이다”라고 전했다.

이하정은 정준호의 영화 시사회를 맞아 베이글 샌드위치를 준비했다. 그러나 유담이가 계속 울며 요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장영란이 지원에 나서며 가까스로 가까스로 요리를 할 수 있었다.

사진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