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연이 솔직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이동건, 강경준, 김선영, 손승연이 출연했다.

이날 손승연은 “방송이 나간 뒤에 학창시절 동창들이 연락이 많이 온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항상 연락이 오면 ‘너 예뻐졌더라’라는 멘트로 시작한다. 외모의 변천사가 인터넷에 정말 많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살이 많이 줄어들었다”라고 인정하면서도 “그럼 예뻐지지는 않았냐”라고 바로 반문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라디오스타’ MC들은 손승연의 외모변천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는 “이러니까 동창들에게 전화가 오지”라고 독설을 날렸다.

특히 그의 과거 모습이 공개되자 MC들은 송은이는 물론, 요리 연구가 이혜정과도 닮은 모습이 있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손승연은 “성형의혹을 정말 많이 받는데, 하지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고등학생 때부터 데뷔 초반 사진을 본 김국진은 “똑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손승연은 다시 한 번 “똑같다고 하면 안 된다”라고 좌절했다. 이 모습에 안영미는 “그럼 뭐라고 하냐”고 덧붙이기도.

이어 그는 “사진을 없애고 싶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현재 다이어트에 성공한 손승연은 총 15kg을 감량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마지막까지 “빨리 사진을 치워달라”고 하소연을 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