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가 이혼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28일 첫 방송된 KBS 2TV ‘스탠드 업’에는 변호사 서동주가 출연했다. 서동주는 이날 ‘이혼의 모든 것’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이어갔다.

서동주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스탠드업 코미디를 보고 SNS에 글을 올렸다. 나중에 배워보고 싶다고 글을 올렸는데 다음날 기사 많이 났다. 그런데 ‘꺼져라’는 악플이 달려서 속상했는데 작가님이 전화가 오셔서 ‘그 꿈 제가 이뤄드리겠다’고 왔다”고 무대에 서게된 이유를 밝혔다.

서동주는 “이혼을 하면 가장 힘든 게 어떤 것이라고 생각하냐”라며 “이혼한 다음에 데이트를 나갔을 때 이혼한 사실을 밝힐 타이밍을 밝히는 것이다. 항상 ‘미션 임파서블’ 같다고 생각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혼에도 계급이 있다. 또 이혼한 사람을 만나면 해병대 동기 같은 동질감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서동주는 “이혼을 하면 안 좋을 것도 같지만 좋은 점도 있다. 면접장에서도 유용하다. 어쩔 수 없이 이혼 이야기를 꺼내야할 때도 있는데 면접관의 반 이상이 눈이 동그래진다. 이혼을 생각하거나 했던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또 “클럽에서 질척대는 남자들에게 ‘이혼했고 곧 마흔이다’라고 하면 다 사라진다”며 “남자 클럽을 가고 싶은데 원나잇은 하고 싶지 않은 분들에게 이혼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서동주는 “제가 이렇게 이혼을 농담섞어 말했지만, 사실 이혼 남녀가 겪는 아픔이 크다. 많은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