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적발 이후 자숙 기간을 가져온 그룹 리쌍 멤버 길이 3년 만에 방송 출연했다. 길은 음주운전에 대한 참회부터 결혼과 득남 소식까지 전하며 관심을 모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아직 길의 복귀가 이르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길은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했다. 이는 지난 2017년 음주운전이 적발돼 자숙 기간을 가진지 3년 만에 이뤄진 방송 출연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길은 “일단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려야할 것 같다. 저와 제 음악을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너무 큰 실망감을 (드렸다)”면서 “죄송하다”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지난 2004년부터 2014년, 2017년까지 총 3차례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자숙을 가져온 그에 대한 대중의 실망감은 매우 컸다. 특히 리쌍의 음악 활동과 각종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적으로 사랑받았던 길인 만큼 거듭된 음주운전 물의에 대한 대중적 실망감은 말할 수 없이 컸다.

그런 그가 3년의 자숙 기간을 끝내고 대중 앞에 선 길을 향한 여론은 싸늘했다. 특히 길은 이날 방송에서 “3년 동안 저에 대한 여러가지 소문들이 있었는데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았다는 소문이다. 3년 전에 언약식을 하고 2년 전에 아들을 낳았다. 주위에 아는 분들이 지금도 많지 않다”고 아내와 아들이 있음을 밝히기까지 했지만 부정적인 반응이 뒤따랐다.

물론 결혼과 새 생명의 탄생은 당연히 축하받아 마땅한 일이다. 하지만 3번의 음주운전이라는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저질러 놓고 모든 활동을 중단한 채 두문불출했던 그가 갑작스럽게 결혼 소식과 득남 사실을 알리며 방송 복귀를 시도하는 모습이 ‘감성팔이’로 비쳐지면서 도리어 반감만 샀다.

길은 방송을 통해 자신의 지난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가족을 위해 새 삶을 살겠다는 의지를 표했지만 이를 바라보는 대중은 그의 진정성마저 의심하기도 했다. 3년이란 시간이 길에게는 방송 복귀를 선택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될 수도 있지만, 세 번의 음주운전을 저질러 대중에게 커다란 상처를 안긴 길을 다시 방송을 통해 받아들이기에는 대중의 마음이 아직 열려있지 않은 듯 여겨진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채널A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