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프로듀스’ 전 시즌 피해자는 대체 얼마나 될까. 갈수록 ‘프로듀스’ 조작 사태가 점입가경이 되고 있는 마당에 책임을 지고 보상하겠다던 CJ ENM은 피해자들에게 제대로 된 보상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검찰이 지난 5일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그룹 워너원 1명의 멤버가 조작됐다.

김용범 CP(총괄 프로듀서)는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가한 연습생 A의 온라인 및 생방송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했다. 연습생 A는 당초 득표수 결과에 따라 최종 데뷔조에 포함됐지만 조작에 의해 최종 11인에 들지 못했다. 이에 11위 밖에 있던 연습생 B가 데뷔조에 포함돼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하게 된 것으로 파악됐다.

뿐만 아니라 아이오아이가 탄생한 ‘프로듀스101 시즌1’에서는 1차 탈락자 투표 결과가 바뀌었으며, 아이즈원을 탄생시킨 ‘프로듀스48’과 엑스원을 데뷔시킨 ‘프로듀스X101’은 방송 전부터 데뷔조 12명을 미리 정해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 가운데 엠넷 측은 지난 3일 “현재 수사에 성실한 자세로 협조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엄중한 내부 조치도 취할 것”이라며 “관계자들과 협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보상안과 쇄신대책 및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향후 계획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엑스원과 아이즈원 뿐만 아니라 워너원에도 1명의 피해자가 있다고 밝혀지면서 파장은 더욱 거세졌다. 워너원은 데뷔 직후 그야말로 가요계 ‘신드롬’을 일으켰다. 1년 6개월이라는 짧은 활동에도 어마어마한 수익금을 얻었다.

공소장처럼 1명의 멤버가 조작으로 인해 떨어졌다면, 그의 인생은 통째로 뒤바뀐 셈이다. 본인의 땀과 노력을 인정받아 데뷔조에 충분히 합류 가능한 투표수를 확보했음에도 누군가의 ‘조작’으로 인해 워너원으로 데뷔하지 못한 이 억울함을 어떻게 풀어줄 수 있을까. 이미 하염없이 흘러가버린 억울한 시간은 그 무엇으로도 절대 보상받을 수 없다.

중요한 것은 CJ ENM의 불찰과 몇몇의 이기심으로 이미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했고, 피해를 직접적으로 입은 당사자와 그들을 응원하던 팬들의 상처는 쉽게 치유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영림)는 지난 3일 ‘프로듀스’ 시리즈를 연출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를 업무방해와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보조 PD 이모 씨는 안 PD 등과 같은 혐의, 기획사 임직원 5명은 배임증재·배임수재·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오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업무방해와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안 PD와 김 CP, 보조 PD 이모 씨, 가요기획사 임직원 5명을 상대로 첫 공판 준비기일을 연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