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완과 결혼을 앞두고 있는 예비신부 이보미가 근황을 전했다.

이보미는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본식 드레스 고르고 왔어요. 만장일치로 선택된 드레스로 결정!! 다 너무 예뻐서 고르기 힘들었어요..입을때마다 다 다른 느낌으로 예뻐..”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보미는 여러 드레스를 입어보며 거울 셀카를 찍어보고 있다.

이보미는 12월 배우 이완과 비공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사진 = 이보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