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연이 남편 이필모를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서수연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좋은 아빠인 좋은 남편이 준 300송이 담호 육아하느라 둘다 정신 없지만 그래도 여전히 #연애의맛 #❤”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 속 서수연은 울어서 부은 눈으로 꽃을 든 이필모와 함께 웃고 있다. 두 사람의 뒤로 결혼 300일 기념 꽃다발이 놓여있다.

이필모, 서수연 부부는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연애의 맛3’에 출연했다.

사진 = 서수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