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개성만점 가족들의 유쾌한 일상 이야기로 화요일 밤 안방극장에 훈풍을 전달했다.

지난 3일 10시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75회 분 시청률은 6%(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최고 시청률은 7.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종편 전체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용명과 박효준의 구기자 수확 소동, 하승진 가족의 농구장 방문기, 90년대 청춘스타 최연제 부부의 LA 라이프, 함소원-진화 부부의 문센발 조기교육 전쟁, 김빈우-전용진 부부의 겨울맞이 대청소 에피소드가 펼쳐지며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미국에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는 90년대 청춘스타 최연제는 리처드기어 닮은꼴인 남편 케빈 고든 그리고 아이와 함께하는 LA 라이프를 선보였다. 특히 최연제 부부는 첫눈에 반한 케빈이 손 편지를 써서 건넨 후 두 사람이 비행하는 1시간 내내 이야기를 나눴다는 영화 같은 첫 만남 사연을 전해 듣는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이어 케빈은 장모인 배우 선우용여를 만나자 뜨겁게 포옹하더니 소파에서 잠든 선우용여에게 다가가 담요를 덮어주는 다정 끝판왕 면모로 부러움을 자아냈다. 저녁 식사 자리, 케빈은 최연제 아버지가 결혼을 극심히 반대하자 한국어 통역이 가능한 변호사를 고용, 편지를 번역해 전달한 일화를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는가하면 “너희가 결혼한 지 얼마나 됐느냐”는 선우용여의 질문에 “14년 5개월 7일”이라는 LA 사랑꾼다운 로맨틱한 답변으로 스튜디오의 환호를 이끌었다.

이어 케빈은 작고한 장인어른을 떠올리며 “영상 통화하던 중 사랑해라고 말해주셨을 때가 기억난다”고 말하더니 “제 손을 잡아주셨을 때도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해 모녀를 눈물짓게 했다. 케빈은 “아름다운 딸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한 뒤 건배를 제안했다. 케빈의 아름다운 노력으로 이뤄낸 따스한 가정, 그리고 이들의 뜨거운 사랑이 깊은 감동과 울림을 안겼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TV CHO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