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배우 차인하가 숨진 채 발견됐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이날 오후 자택에서 숨진 상태로 매니저에게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파악되지 않은 상황이다.

1992년 생인 차인하는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판타지오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U 멤버이기도 하다.

차인하는 현재 MBC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원석 역으로 출연 중이이었다. 불과 하루 전까지도 자신의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해왔기에 사망 소식이 더욱 충격을 안기고 있다.

차인하의 사망 소식과 관련해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이날 오후 “사실 확인 중에 있다”고 입장을 전했으며, 출연 중인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측도 “상황 파악 중이다”라고 밝힌 상황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