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김규리가 과거 힘들었던 시기를 털어놨다.

지난 2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배우 김규리가 김수미의 국밥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규리는 김수미가 준비해놓은 잡채를 보며 어머니를 떠올렸다. 김규리는 “2003년에 엄마가 돌아가셨다. 그 이후부터 누가 ‘뭐 먹고 싶냐’고 물어보면 엄마가 해준 잡채가 떠오르더라”라며 어머니를 그리워했다.

이어 “엄마는 여자가 아닌 줄 알았다.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서 보니까 엄마도 여자였더라. 어렸을 땐 엄마가 분홍 립스틱을 바르는 게 촌스러웠다. 그런데 엄마도 빨간색을 바르고 싶었는데 아빠를 생각해서 일부러 분홍색을 바른 거더라”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한 김규리는 10년 전 사회적 이슈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가 오랜 시간 악플에 시달렸던 심경을 밝혔다. 그는 “오래 힘들었다. 누군가가 계속 상처주는 것 같고 모두가 날 탓하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연예인 더러워서 안 한다’고 생각했었다. 98%가 악플이었다. 한 10년을 겪고 살았다. ‘사람들이 나를 미워하는구나. 왜 나를 미워하지?’ 생각했었는데 라디오를 하면서 그게 일부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하지만 그 시간 덕분에 배우게 된 것도 많아졌다고. 김규리는 “취미도 많아졌다. 그림도 그리고, 책을 읽거나 생각이 많으면 운동을 한다. 늘 빠지지 않는 건 사색이다. 사색을 하고 나면 복잡해질 때도 많다. 건강을 해칠 만큼 사색을 한다. 그 때 일기를 쓴다”고 말했다.

많은 취미들과 더불어 힘든 상황에서도 그를 버티게 해준 것은 가족이었다. 김규리는 “정신적으로 힘들 때 가족 덕분에 견뎠다. 반려견들 덕분에도 견뎠다. 움직이기도 싫었던 날 정신 차리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래도 내가 제일 행복했던 건 촬영장인 걸 깨달았다. 다시 연기를 하면 행복해질 수 있을지 싶어서 확인하고 싶었다. 그 때 2007년 영화 ‘가면’을 선택했다. 스태프들과 함께 있으니 마음이 따뜻해졌다”며 연기 활동을 재개한 이유를 전했다. 끝으로 김수미는 김규리의 이야기를 들으며 자신만의 치유법을 전하며 위로하자 김규리는 눈물을 흘렸다.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