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그루가 육아 일상을 전했다.

2일 한그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왜 자꾸 따라하는 거뉘?!”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한그루는 검은 모자에 후드집업, 조끼 패딩을 입고 딸과 카페에 앉아있다. 한그루는 이빨을 보이며 얼굴을 찡그린 표정을 짓고 있고, 한그루의 딸도 그런 엄마의 표정을 따라하고 있다.

한그루는 2015년 일반인 사업가과 결혼했으며, 쌍둥이 남매를 낳았다.

사진 = 한그루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