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이 인생 최대 몸무게를 공개했다.

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과 홍선영이 한채영에게 김치 담그는 비법을 전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진영과 절친한 한채영은 평소 김치가 맛있기로 소문난 홍자매네 김치를 전수받기 위해 집을 찾아갔다. 그는 “김장 몇 포기 하냐”는 홍자매의 질문에 “본가에서 받아먹는다. 옆에서 거든 적은 있지만 몇 포기를 하는지 모른다”고 답했다.

한채영은 김장을 하던 중에 홍선영의 이상형을 물었다. 홍선영은 “착한 사람이 좋다. 내가 문자를 했을 때 1분 안에 답장해주는 남자”라고 했다. 홍진영은 깜짝 놀라며 “언니는 형부에게 문자를 보내면 답장이 언제 오냐”고 물었고, 한채영은 “1분 안에 온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진영은 “언니는 결혼한 지 13년인데 아직도 신혼 같다. 많이 살았다”며 부러워했다. 또한 한채영은 인생 최대 몸무게에 대해 “임신했을 때 68kg, 안 했을 때는 56kg였다”고 밝혔다. 이에 홍진영은 언니 홍선영을 가리키며 “별명이 108요괴였다”고 놀리며 티격태격했다.

한채영은 홍자매를 위해 수육을 만들었고, 홍자매는 김치를 담갔다. 홍선영은 “수육에서 냄새가 안 난다. 보쌈집에서 아르바이트 했냐”고 감탄했고, 다음 해 김장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