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출신 모델 미란다 커가 재벌 남편과의 근황을 전했다.

29일 미란다 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당신에게 고마워”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 속 미란다 커는 추수감사절을 맞아 남편 에반 스피겔과 다정하게 얼굴을 맞대고있다. 미란다 커는 최근 셋째를 출산했다.

미란다 커는 첫번째 남편 올랜도 블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플린, 현 남편 에반 스피겔과의 사이에서 얻은 하트를 키우고 있다.

에반 스피겔은 스냅챗 CEO로, 억만장자다.

사진 = 미란다 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