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최사랑이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와 사실혼 관계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허경영 측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최사랑은 지난 21일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허경영과 2015년 12월부터 2019년 초까지 동거하며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그는 “허경영의 아이를 임신했다가 2016년 2월에 낙태했다”며 “허경영은 ‘최사랑이 보호자가 없어 서명을 부탁했기에 해준 것’이라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해 충격을 줬다.

이러한 최사랑의 발언이 주목을 받자, 허경영 측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사랑에게 수억 원을 편취당했다는 것.

본좌엔터테인먼트 박병기 대표(허경영 수석 보좌관)는 28일 엑스포츠뉴스에 “허경영 총재와 최사랑이 결별한 이유는 금전적 문제 때문”이라며 “최사랑은 그동안 허 총재 덕분에 공욘을 다닐 수 있었고, 가수로 활동할 수 있었다. 그런데 허 총재 카드를 몰래 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래서 관계를 정리했는데, 이후에도 계속 돈을 요구했다. 그렇게 편취한 돈만 수억 원”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수석보좌관은 “최사랑이 계속 허 총재의 이야기를 하고 다니는 것도 돈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허 총재는 조용히 법적으로 해결하려고 했는데 어떻게 최사랑 한쪽의 이야기만 듣고 기사가 보도될 수 있을 까 싶다”며 “최사랑이 말한 임신, 낙태 관련 이야기도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다”고 전했다.

허경영 측의 해명에도 이들을 향한 관심은 식지 않고 있다. 특히 최사랑의 폭로는 지난 21일 이뤄졌던 것. 허경영 측이 최사랑의 주장을 반박한 가운데, 최사랑이 추가 입장을 밝힐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