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가 윤아와의 돈독한 친분을 자랑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홍현정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 ‘예쁘다고 난리 난 슈퍼스타 이효리의 뷰티 화보 촬영 브이로그 2편’에서 이효리는 메이크업을 하면서 셀카와 사진 보정 어플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효리는 “어플은 부자연스러워서 싫은데 자연도 싫다. 그냥 셀카를 안 찍는 게.. 하루를 기분 좋게 보내는 거 같다”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근데 다리 늘려주는 어플은 참 좋더라. 난 몰랐는데 ‘효리네 민박’을 찍을 때 윤아가 알려줬다”며 “내가 말이랑 찍은 사진이 있었는데 말 다리가 너무 늘어나더라”고 덧붙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또 이효리는 “‘캠핑클럽’ 촬영 때 메이크업을 했느냐”는 질문에 “입술은 발랐다. 그걸로 볼 터치도 했다”면서 “다른 애들은 피부가 원래 좋고 하얀 얼굴이니까 쿠션 같은 것을 살짝 바르면 자연스러운데 난 까만 편이라 차라리 안 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마침내 화려한 메이크업 스타일링을 마친 이효리는 “최근 한 7년만에 가장 과한 스타일링”이라며 “오늘 집에 못 가겠다. 클럽이라도.. 내일 또 제주도로 내려가야 하니까..나이트클럽 ‘보스’ 이런데 아직도 있나?”라고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한편 이효리는 지난 9월 종영한 JTBC ‘캠핑클럽’에 출연했다.

사진=홍스 메이크업 플레이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