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이 장정윤 작가와 함께 살 신혼집을 알아봤다.

27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 율희가 재율이를 데리고 치과 진료를 하러 갔다.

이날 김승현은 “3억 정도의 집으로 알아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밝히며 가족들과 함께 신혼집 장만을 위해 나섰다. 김승현 엄마는 “장 작가는 좋겠다. 난 월세방부터 시작해서 살았는데”라고 말했다. 김승현 아빠가 “나만 있으면 된다며”라고 하자 김승현 엄마는 “당신이 돈이 많은 줄 알고 그랬지. 없어도 너무 없었다. 주방도 없어서 방에서 밥해 먹었다”라고 토로했고, 김승현 아빠는 딴청을 피웠다.

세 사람이 향한 곳은 성산동 복층 하우스. 김승현은 테라스를 보고 “장 작가랑 낭만적으로 지낼 수 있겠다”라며 마음에 들어 했지만, 엄마는 아니었다. 김승현은 돈은 모았냐는 아빠의 질문에 “그 친구도 모아둔 돈이 있어서 (같이 마련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두 번째 집엔 넓은 테라스가 있었고, 김승현은 바비큐 파티도 할 수 있다며 마음에 든다고 했다. 하지만 엄마는 “실용성 없다고 생각한다. 방이 커야 한다”라고 했고, 이를 보던 팽현숙 역시 “가정을 잘 꾸릴 생각을 해야지. 친구들과 바비큐 파티를 할 생각을 하냐”라고 말했다. 김승현 엄마가 손님방이 없어 아쉽다고 하자 김승현은 “그래서 테라스에 텐트를 치는 걸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김승현 엄마, 아빠는 아파트를 추천했다. 김승현은 “아파트는 비싸다. 봐서 마음만 속상하지”라고 했지만, 결국 아파트를 보기로 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비싸단 말에 김승현 엄마, 아빠는 크게 놀랐고, 김승현은 “전 큰 집 바라지도 않고, 작은 집이 좋다. 작은 집부터 시작해서 살림살이 늘려 가는 게 좋지 않을까요”라고 밝혔다.

결국 김승현 엄마, 아빠는 대출을 알아보러 은행에 갔다. 공장담보 대출까지 얘기가 나온 상황. 김승현 엄마는 무리하는 이유에 관해 “승현이가 어릴 때부터 고생을 많이 했다. 고등학교 다닐 때까진 비새는 판잣집에 살았다. 그렇게 힘들게 컸는데 독립하고도 옥탑방에 살지 않냐”라며 “그래서 결혼을 하면 부모 노릇도 할 겸 반듯한 집하나 해주고 싶었는데, 그게 안 되니까 속상하다”라고 털어놓았다.

김승현 아빠는 “자기한텐 말 안 했지만, 장 작가한테 집을 해주겠다고 약속을 했다. 시아버지될 사람의 첫 약속인데, 안 지키면 얼마나 우습게 보겠냐”라며 “자기가 장 작가한테 잘 얘기해달라”라고 부탁했다.

얘기를 들은 김승현 동생 김승환이 “제가 보태겠다”라고 했지만, 김승현 아빠는 “바라지도 않지만 가져가지나 말아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팝핀현준은 엄마를 위한다는 생각에 옥상을 정리했다. 팝핀현준은 후배들에게 김치를 비롯해 소금, 콩을 나눠주고 엄마의 물건을 버렸다. 팝핀현준은 “6개월 이상 안 쓰면 안 쓰는 거다”라며 속 시원해 했지만, 이를 안 엄마는 불같이 화를 냈다. 엄마에게 미안해진 팝핀현준은 직접 김치찌개를 끓이고 달걀말이를 준비했다.

사진 = KBS2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