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우도환과 문가영이 두 번째 열애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첫 열애설 때와 마찬가지로 두 사람은 ‘친한 사이’라며 부인했다.

우도환, 문가영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27일 엑스포츠뉴스에 “우도환과 문가영은 친한 사이”라며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가 우도환과 문가영이 열애 중이며,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도환의 집 근처 커피숍 등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으며, 동네 주민들이 이를 목격했다는 것. 하지만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친한 관계일 뿐이라고 못박았다.

이들의 열애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두 사람이 함께 출연한 MBC ‘위대한 유혹자’ 종영 후인 지난해 상반기에도 두 사람은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문가영의 소속사였던 SM C&C 관계자는 “우도환과 문가영은 친한 친구이다. 정말 친하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우도환 소속사 키이스트 측 역시 “방송 전부터 출연자들과 친해졌다. 정말 친한 사이라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로부터 1년 반 후, 두 번째 열애설에도 같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연인 관계가 아닌 ‘친한 사이’라는 것. ‘위대한 유혹자’ 배우들의 돈독한 우정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한편 우도환은 최근 막을 내린 JTBC ‘나의 나라’에 출연했다. 영화 ‘신의 한 수: 귀수 편’으로도 관객들을 만났다. 문가영은 최근 tvN ‘요즘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MC로 활약했으며, MBC 새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출연을 확정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