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이 진화가 교통사고를 당하자 눈물을 쏟았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촬영을 준비하던 도중, 남편 진화가 탄 택시가 음주 뺑소니 차량에게 들이받혔다는 전화를 받고 뛰쳐나가는 충격적인 상황이 벌어졌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가 교통사고가 났다는 연락을 받고 급하게 병원으로 뛰어갔다. 병원에 입원한 진화는 목 보호대와 다리 깁스를 하고 있었고, 이를 본 함소원은 속상함에 폭풍 눈물을 흘렸다.

함소원은 진화의 교통사고에 대해 ‘아내의 맛’ 패널들에게 설명하며 “사실 선약이 있었는데 이상하게 느낌이 진짜 안 좋더라. 느낌이 안 좋으니 나가지 말라고 했다. 못나가게 하려고 휴대폰도 압수했는데도 나갔더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택시를 타고 갔는데 택시를 누가 받았는데 그 분이 음주를 하셨더라. 거기서 더 무서웠던 것이 그 차가 도망갔는데 택시가 그 차를 쫓아갔다고 하더라. 남편이 다쳤는데도”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