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박경이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선후배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저격에 나섰다. 해당 가수들은 법적 대응까지 예고하며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지만, 대중들은 박경의 발언에 큰 지지를 보내고 있다.

박경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특정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곧 삭제 됐지만 후폭풍은 엄청났다.

박경의 소속사 측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실명이 언급된 바이브를 비롯해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송하예 등은 모두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바이브의 윤민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바이브는 사재기를 하지 않습니다”라며 의혹을 다시 부인하기도 했다.

스트리밍 서비스가 음악을 소비하는 대표적인 방식으로 자리 잡고 소셜 미디어까지 결합하며 여러 가지 변화가 일어났다. 가수들은 정규 앨범보다 싱글, 미니앨범처럼 적은 수의 곡이 담긴 앨범에 주력했고 이를 홍보하는 방식 역시 다변화됐다.

특히 지난해 음원 사재기 의혹이 강하게 제기됐을 당시 SNS 마케팅 등 새로운 노하우를 통해 차트 1위에 올랐다는 반박이 나왔다. 그러나 대중들은 ‘차트 1위라는 게 SNS 마케팅만으로 가능한 것이냐’며 이같은 주장에 대해 의문점을 보였다.

이처럼 최근 음원 차트에 대한 불신이 가득한 상황에서 작심한듯한 박경의 발언은 대중들의 큰 지지를 받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실명을 언급하며 해당 가수를 음원 사재기로 확정 짓는 듯한 박경의 발언을 비판 했지만 대부분의 대중들은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소신 발언과 허위 사실 사이에서 대중들은 박경에게 큰 힘을 실어주고 있는 가운데, 이번 논란이 어떻게 끝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