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한혜진 부부가 파리로 휴가를 떠났다.

23일 기성용, 한혜진 인스타그램에는 “시온이 위해 간 곳들인데 시온이는 별로 안 좋아했네요. 사진도 잘 안 찍어주고. 디즈니랜드에서 엘사드레스랑 풍선 사 줄 때만 좋아하고. 다음에 기회되면 (과연?) 둘이 와서 구경하기로 계속 우리 둘이 다짐하고. 휴가는 그렇게 마무리..”라는 글과 사진이 여러 장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파리로 여행을 떠난 기성용, 한혜진과 딸 시온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시온은 엄마 한혜진 품에 안겨 여행에 관심이 없는 듯한 모습. 디즈니랜드에서 드레스를 입고 풍선을 들고 있는 깜찍한 사진도 볼 수 있다.

기성용, 한혜진은 디즈니랜드에서 다정한 셀카를 남기기도 했다. 비주얼 부부의 초밀착 셀카가 미소를 자아내기 충분하다.

 한편 기성용과 한혜진은 지난 2013년 결혼해 슬하에 딸 시온을 두고 있다.

사진 = 기성용, 한혜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