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슈퍼니주니어 최시원이 홍콩 시위와 관련한 인터뷰를 리트윗했다가 중국 네티즌들의 공격을 받고 있다.

최시원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CNN과 홍콩 시위 중 경찰이 쏜 실탄을 맞고 중태에 빠졌던 청년 패트릭 차우의 인터뷰를 리트윗했다. 이 인터뷰에서 차우 패트릭은 “총알로 사람은 죽여도, 신념까진 못 죽인다”는 발언을 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최시원이 차우 패트릭의 인터뷰를 리트윗했다는 소식에 강력하게 항의하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최시원의 트위터 캡처화면은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서 폭발적인 관심을 끌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최시원은 웨이보에 “트위터에서 발생한 일을 확인했다. 나는 단지 혼란과 폭력 사태가 조속히 끝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나의 관심을 표현했을 뿐이다”고 해명하며 “이런 행동이 여러분의 반감과 실망을 초래한데 대해 진심의 사과를 표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러나 중국 웨이보에서 9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던 최시원의 팬클럽 웨이보는 “어떤 사람도, 어떤 일도 우리의 입장을 변화시킬 수 없다. 우리는 절대 양보하지 않았을 것이며, 최시원 팬클럽은 작은 사랑(최시원)에서 시작해 큰 사랑(나라)에서 끝나게 됐다”며 폐쇄 결정을 내렸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