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가 집사부일체 새로운 사부로 등장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배우 이영애가 사부로 등장,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를 설레게 했다.

먼저 멤버들은 경기도 양평의 이영애 집으로 향했고, 가는 내내 두근거림을 숨길 수 없는 모습을 보였다. 마침내 자택에 도착하자, 이영애가 등장했다. 이영애의 등장에 멤버들은 어쩔 줄 몰라하며 반가워했다. 특히 이승기는 “진짜 아름다우시다”며 연신 감탄했고, “오늘 진짜 제가 뭐라고 해야 할지 굉장히 떨린다”고 전해 이영애를 웃게 했다. 이어 이영애의 쌍둥이 딸, 아들과도 함께 인사했다. 엄마를 쏙 빼닮은 자녀들의 미모가 돋보였다.

이어 이영애는 “맛있는 집밥을 대접하겠다”며 직접 기른 배추로 김장을 하자고 멤버들을 텃밭으로 이끌었다. 함께 식사준비를 하기 위해  멤버들과 아이들을 유기농 텃밭으로 데려간 이영애는 무와 배추를 수확하며 재료들을 준비했다. 이영애가 배추를 다듬자 육성재는 “대장금이 생각난다”면서 15년만에 대장금을 소환했다.


그러자 이영애는 “예전에 대장금 칼질을 하다가 손가락 반이 나갔다. 그때 마취 없이 손가락을 꼬맸다”며 일화를 이야기했다. 멤버들이 마취를 안한 것을 믿지 못하자 “마취 했나?”라며 갸우뚱하는 의외의 허당미를 발산했다. 이에 육성재는 “채소랑 음식은 유기농인데 말씀은 MSG를 좀 치시는 것 같다”라며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영애는 자신의 우아한 이미지에 대해서 “아무래도 CF 이미지가 있다. 그런데 그런 것은 다 선입견이다”라며 “나도 아이들에게 소리도 지르고 화도 낸다”며 의외의 모습을 드러냈다. 또, “저런 이미지 때문에 연기할 때 답답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갇혀있다는 느낌. 그래서 ‘대장금’ 하고 나서 금자씨로 변신한 것처럼 또 다른 에너지를 분출하기 위해 이번 영화를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얼마전 방탄소년단(BTS) 콘서트에 다녀왔다는 이영애는 “다시 태어나면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했다. “그렇게 큰 콘서트를 간 건 처음이었다.”며 “배우가 느낄 수 있는 것 하고는 또 다르더라”고 콘서트 관람 소감을 전했다. 이에 멤버들은 “사부님이 아이돌 데뷔했으면 원탑이었을 것”이라며 응원하자 이영애는 “마음은 하고 싶은데 누가 시켜줄까요. 노래를 잘하지는 않지만 재미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영애는 양세형과 집밥을 준비하면서 명불허전 대장금의 요리 실력을 뽐냈다. 양세형에게 척척 지휘를 하는가 하면 ‘무나물 요리’ 레시피를 공개하며 두 자녀의 엄마다운 모습을 여과없이 보여줬다.

한편, 이영애는 양세형과 집밥을 준비하는 사이 나머지 멤버들에게 자녀들과 시간을 보내줄 것을 청했다. 과학에 관심이 많은 승권 군에게는 서울대 물리학과 출신인 이상윤이 과학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고, 뮤지컬에 관심이 많은 승빈 양에게는 이승기와 육성재가 뮤지컬 수업을 진행했다. 특히 승권 군은 이상윤과의 대화에서 밀리지 않는 과학 지식을 보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