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전현무가 여자친구 이혜성이 언급되자 당황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전현무가 이혜성의 언급에 당황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숙은 신입MC가 된 심영순에게 “현무 씨한테 할 말이 있다고 하시지 않았느냐”고 했다.

심영순은 “아니 여자친구가 생겼다며”라고 녹화 30분 전에 터진 열애설에 대해 거침없이 물어봤다.

전현무는 아무도 언급을 하지 않고 있어 마음을 놓고 있었는데 심영순이 기습적으로 질문해 너무 당황했다고 밝혔다.

 김숙은 “얼굴이 노랗게 질렸는데 괜찮으세요?”라고 물었다. 전현무는 “괜찮다. 회복해 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