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세상을 떠난 가운데 연예계가 슬픔에 빠졌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하라는 24일 오후 6시께 강남구 청담동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구하라 측은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됐다. 현재 구하라 님 유족 외 지인들의 심리적 충격과 불안감이 크다. 이에 매체 관계자 분들과 팬 분들의 조문을 비롯해 루머 및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전했다.

25일에는 “유가족분들의 뜻에 따라, 장례를 조용히 치르길 원해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서 25일 오후 3시부터 27일 밤 12시(자정)까지 팬 여러분과 언론 관계자 분들의 조문이 가능하다. 발인 등 모든 절차는 비공개로 하며 유족 및 친지, 지인, 관계자 분들은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25일 오전 8시부터 조문이 가능하다. 고인이 마지막까지 편안하게 갈수 있도록 유족과 함께 비공개로 진행되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는 방문 및 취재를 삼가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구하라는 2008년 그룹 카라로 데뷔해 국내와 일본 등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카라 해체 후에도 솔로로 활동했고 예능, 드라마에서도 활약했다. 최근까지도 일본에서 투어를 진행하며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최근에는 절친인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스스로 세상을 등진 뒤 “그곳에서 너가 하고 싶은대로 잘 지내.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라며 오열하기도 했다. 故설리의 사망에 따른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비보가 들려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충격을 준 가운데 연예인들도 SNS를 통해 애도를 표했다.

구하라와 2011년 SBS 드라마 ‘씨티헌터’에 출연한 박민영은 25일 인스타그램에 “마지막길 함께 해주지 못해 미안해.. 나에겐 언제나 귀여운 하라로 기억할게 조심히 가”라는 글과 함께 생전 구하라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이날 생일을 맞은 소이는 “쓰고 있던 생일 꼬깔모자를 바로 내렸다. 마음이 무너진다. 잘가요 하라. 편히 쉬어요”라며 애도 행렬에 함께 했다. 가수 채리나는 “정말 너무 슬프다. 진짜 너무 미치도록 슬프다. 너무 어여쁜 후배를 또 떠나보냈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하리수 역시 “안타깝게도. 정말 너무 슬프다. 하늘에선 행복하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했다. 가희는 “오늘 또 해가 졌네..휴..우리 아이들도 지켜야 하지만 우리 아이돌 들도 지켜야 해.누군가 널 위해서 항상 기도 한다는 걸 잊지마…. RIP….”라며 명복을 빌었다. 권혁수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적었다.

기리보이는 “친구지만 선배처럼 연락해서 무언갈 물어보면 자꾸 뭘 도와주려하고 뭘 자꾸 해주려 했던 따뜻한 사람. 얼마 전까지 아무렇지 않게 통화했는데 갑자기 이래서 너무 당황스럽다..행복했으면 좋겠다 진짜”라는 글을 올렸다.

딘딘은 “하라야 내가 점점 주목받기 시작할 때 넌 날 걱정해주면서 힘들면 연락하라고 했었는데. 넌 참 아름답고 빛났어 근데 내가 아무것도 해준 게 없고 아무 도움이 못돼서 미안해. 정말 미안하다. 내가 조금이라도 도움을 줬어야 하는데 정말 미안해. 너무 화가 나고 너무 진짜 세상이 미운데 꼭 행복하기를 바랄게 그곳에서는. 미안해.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고인이 생전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허지웅도 “저는 더 이상 아프지 않아요. 필요 이상으로 건강합니다. 그러니까 저를 응원하지 말아주세요. 대신 주변에 한줌 디딜 곳을 찾지 못해 절망하고 있을 청년들을 돌봐주세요. 끝이 아니라고 전해주세요. 구하라님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외 가수들도 애도를 전했다. 앤 마리는 25일 트위터에 “RIP Goo Hara”(Rest in peace·평화롭게 잠들다)라는 글로 구하라를 추모했다.일본 아이돌 그룹 NMB48 팀N 멤버 요시다 아카리 역시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TV에서 처음 봤을 때부터 동경했다. 지금도 뮤직비디오 촬영 전에는 영상을 보고 안무나 표정을 따라해볼 정도다. 앞으로도 쭉 동경하겠다. 부디 편안히”라며 애도했다.

엑소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구하라의 비보를 접한 뒤 엑소 6집 티징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25일 오전 11시로 예정된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제작발표회를 취소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다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