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카라 출신 고(故) 구하라의 사망 비보가 전해진 가운데, 자필 추정 메모가 발견됐다.

25일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구하라가 숨진 채 발견된 현장에서 그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를 발견했다.

경찰은 해당 메모를 구하라가 직접 작성했는지, 이를 유서로 볼 수 있는지 여부 등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인에 대한 부검 여부도 아직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사망한 가수 겸 배우 설리도 사망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부검한 만큼 구하라도 같은 수순을 따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구하라는 지난 24일 오후 6시께 강남구 청담동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구하라 측은 “너무나 슬프로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됐다”며 “현재 구하라 님 유족 외 지인들의 심리적 충격과 불안감이 크다. 이에 매체 관계자 분들과 팬 분들의 조문을 비롯하여 루머 및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전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