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우빈이 청룡영화상을 통해 2년 6개월만에 공식석상에 서 깍듯한 90도 인사로 자신을 응원해 준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사회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김우빈은 시상식 2부, 청정원 단편영화상 시상자로 김혜수의 소개를 받고 무대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우빈은 지난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 소식을 알리며 활동 중단을 선언하고 치료에 매진해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전해진 근황 속에서 한층 회복된 모습을 보이며 작품 활동 복귀에 대한 기대를 높인 바 있다.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것이라 어떤 말로 인사드려야될 지 고민했다”고 말문을 연 김우빈은 “굉장히 떨린다. 다른 어떤 말보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먼저 좀 드리고 싶다. 몇 년 전에 제가 몸이 좀 안좋았었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이겨낼 수 있도록 기도도 많이 해주셔서, 그 덕분에 제가 보다 더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여러분에게 인사드릴 수 있게 됐다”고 말을 이었다.

또 “청룡영화상이라는 귀한 자리를 빌려서 저를 응원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한다”며 90도로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김우빈의 작품 복귀에 대한 관심도 계속되고 있다. 최근 최동훈 감독의 준비 중인 새로운 차기작 합류 가능성을 전해왔었고, 소속사 측은 “최동훈 감독의 신작 시나리오를 최근 받았다. 현재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라고 근황을 덧붙였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