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이 둘째 딸의 돌잔치 현장을 공개했다.

아나운서 도경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 돌잔치 초대는 민폐라고 돌상 차리고 가족끼리 밥만 먹었어요. 사실.. 첫째도 돌잔치 못했는데 #11월9일 #걸어서입장 #컨디션최상 #아빠가사랑해 #오빠도사랑한대 #여보고마워 #신라호텔 #진주상단 #꽃남살롱 #벨리카 #모두감사합니다 #돌잡이는? #연예인애기라고다예쁜거아님주의”라는 글과 함께 사진 세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도경완과 장윤정이 돌잔치 상 앞에서 둘째 딸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두 사람의 행복하고도 화목한 모습이 네티즌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만들었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뒷모습 너무 귀여워요”, “건강하게 쑥쑥 자라렴” 등 덕담을 남겼다.

한편 도경완은 장윤정과 지난 2013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아들과 딸을 두고있다.

사진=도경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