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가 전남편 미키정의 재혼 소식을 알렸다.

하리수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1일 전 남편이자 친구인 미키정(정영진)씨의 결혼식이 있었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전 일정이 있어서 참석을 못했지만 두 분 행복하게 잘 살기를 바랍니다. 행복하세요”라며 재혼을 축하했다.

하리수는 미키정의 결혼식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사진 속 턱시도를 입은 미키정은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 옆에서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미키정은 1년 6개월 간 교제한 2살 연하의 비연예인과 부부의 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하리수와 미키정은 지난 2007년 5월 부부의 연을 맺었지만 2017년 결혼 10년 만에 합의이혼했다. 결혼 당시 4살 연상연하 커플이자 한국 최초의 트랜스젠더 방송인의 결혼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혼 보도 후 하리수는 “첫 기사에서 남편의 사업 실패가 원인이라고 했는데, 그런 것 때문이 아니니 말도 안 되는 억측들은 그만해달라”라며 “부부로 살면서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잘 지내온 부부였다. 아직까지 SNS에 서로를 팔로우 할 만큼 친한 사이이고 서로 응원해주는 좋은 사이”라고 털어놨다.

미키정 역시 이혼 후 인터뷰를 통해 “내 인생에 있어서 최고의 여자였다”며 고마움과 미안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국내 1호 트랜스젠더 연예인 하리수는 2001년 광고를 통해 데뷔, 영화 드라마 예능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미키정은 가수에 이어 사업가로 활동 중이다.

다음은 하리수 글 전문.

날 지나 21일 전남편이자 친구인 미키정(정영진)씨의 결혼식이 있었네요^^
전 일정이 있어서 참석을 못했지만!
두분 행복하게 잘 살기를 바랍니다!! 행복하세요!!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하리수 인스타그램